무거운 백팩 ‘일자목·목디스크’ 불러

0
1615

근골격계 질환 있는데 슬림핏 입으면 척추신경 압박 커져 증상 더욱 악화
추나요법, 침치료, 약침 등 한의 통합치료로 경추의 C자형 굴곡 되돌려줘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겨울 방학이 끝으로 접어들며 2019년도 새 학기가 본격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신학기가 다가올수록 새로운 패션 의류를 구매하려는 학생들의 고민도 커진다. 요즘 같은 신학기 시즌에는 청바지, 백팩 등 실용적이면서도 기능성을 살린 패션 아이템들의 인기가 높은데 이러한 패션 아이템들을 주의 없이 사용할 경우 각종 근골격계 질환으로 고생할 위험성도 있다.

■ ‘슬림핏’ 위한 스키니진·압박스타킹, 건강 해치는 지름길
옷 맵시를 중시 여기는 학생들 사이에는 얇은 허벅지와 허리선이 강조되는 일명 ‘슬림핏’ 패션이 유행 중이다. 스키니진처럼 몸매가 드러나는 의상이 대표적이다.
이러한 패션의 옷들을 소화하기 위해 일부 학생들은 압박스타킹이나 보정속옷을 구매하기도 한다.

그러나 몸을 조이는 의상은 원활한 혈액순환을 방해해 학생들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장시간 스키니진, 압박속옷 착용으로 인해 하체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기면 다리에 혈관이 튀어나오는 하지정맥류나 하체가 시리고 붓는 하제냉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몸 속 장기에도 압박이 전달돼 호흡에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소화활동도 방해를 받아 청소년기 영양 섭취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변비, 방광염 등 신진대사에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또한 몸을 조이는 만큼 불편한 자세가 이어지고 이는 요통, 신경통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이미 척추측만증 등 근골격계 질환을 겪고 있는 학생이 슬림핏을 패션을 입으면 척추신경이 받는 압박이 커져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타이트한 의상의 착용을 삼가고 여유 있는 옷으로 자신 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것이 건강관리에 이롭다.

■ 일자목·목디스크 부르는 무거운 ‘백팩’
학생 필수템인 ‘백팩’은 다양한 디자인과 기능으로 책가방 역할 뿐만 아니라 패션 아이템으로도 활용된다.
백팩은 1년 판매량의 70%가 새 학기인 1~2월에 집중될 정도로 학생들의 수요가 매우 높으나 백팩 착용은 목 통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올바른 사용법 숙지가 필요하다.

백팩을 메게 되면 무게 중심이 몸 뒤로 쏠리면서 상대적으로 목을 앞으로 빼는 자세를 취하기 때문이다.
이는 백팩의 무게가 무거울수록 더 심해진다. 고개를 내미는 자세는 본래 C자형 굴곡을 가진 경추(목뼈)를 일자형태로 변형시킨다.
이러한 자세가 장기적으로 반복될 경우 경추가 굳어 일자목증후군으로 이어진다.
또한 체중의 약 10%의 백팩을 10분만 메고 있어도 척추가 평소에 비해 33%나 눌린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추간판(디스크) 질환을 일으킬 가능성도 높다.

척추에 부담이 적은 백팩을 고르기 위해서는 먼저 재질 선택이 중요하다.
부드러운 천 재질로 만들어진 백팩은 많은 물건이 들어갈수록 모양이 무너지며 아래로 쳐지는데다 무게 중심이 쉽게 한쪽으로 쏠려 척추의 균형을 흐트러트리기 쉽다.
단단한 하드케이스 백팩은 등에 밀착되는 면이 넓어 가방 무게를 분산시킬 수 있고 물건들의 무게를 양쪽 어깨에 균등하게 나눠줘 도움이 된다.

대전자생한방병원 임한빛 원장은 “백팩과 함께 각종 교과서와 자습서, 학용품을 에코백 등에 나눠 담아 무게를 나누는 것이 좋다”며 “물건이 많아 부담이 될 경우에는 조그만 캐리어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임 원장에 따르면 각종 근골격계 질환에 한의 치료가 도움을 준다.
일자목증후군과 목 디스크로 인한 통증이 느껴질 경우 추나요법, 침치료, 약침 등 한의 통합치료를 시행한다.
침과 약침으로 굳어진 목 근육을 이완시키고 추나요법을 통해 틀어진 경추와 어깨 주변 근육과 인대를 바로잡아 통증을 줄이고 경추의 C자형 굴곡을 되돌려준다.

한편 오는 3월부터 추나요법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으로 전국 한의원에서 기존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수술을 하지 않고 독한 약물을 쓰지 않으면서도 척추를 근본 치료해주는 추나요법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