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한의사는 항상 국민 곁에 있습니다

0
33

대공한협, 서울역·수서역 등 주요 역사에 스크린 광고 게재
전국 공중보건한의사 사진 모아 광고 제작…한 달간 광고 진행
김승호 회장 “한의사 코로나 방역에 함께하고 있었다는 사실 강조”

대한공중보건한의사협의회(회장 김승호, 이하 대공한협)가 15일 한의사들의 코로나19 진단 참여 보장을 촉구하는 스크린 광고를 주요 역사(驛舍) 내에 게재했다.

대공한협은 ‘코로나19 한의사는 항상 국민 곁에 있습니다’라는 주제를 가지고 서울역 지하 1층으로 내려가는 에스컬레이터 맞은편과 SRT 수서역 내, 경부/영동 고속버스터미널 입구 등에 스크린 광고를 게재했다.

이번 광고는 앞서 방역당국이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및 ‘코로나19 정보관리시스템’ 사용권한에 대한 한의사의 승인신청을 거부하면서 이뤄졌다.

이에 대공한협은 전국에 있는 공중보건한의사들이 코로나 관련 방역업무를 직접 수행하며 찍은 사진들을 모아 이미지 제작에 나섰고, 광고 카피 역시도 대공한협 회원들의 전체 공모를 거쳐 제작했다.

광고모델로는 김승호 회장과 실제 공주시 보건소에서 PCR 검사를 수행하면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까지 받은 오준택 한의과 공중보건의가 출연했다.

이에 오준택 공중보건의를 모델로 한 광고에서는 전국 공중보건한의사들이 직접 보내준 얼굴들을 한데 모아 모자이크 방식으로 배경을 만들면서 한의사들의 코로나19 진단 참여 보장에 대한 대공한협 회원들의 염원을 담기도 했다.

김승호 회장은 “한의과 공중보건의들은 약 2년 동안 전국 각지에서 코로나19에 관한 다양한 업무를 진행하고 있었다”며 “모두가 국가의 중차대한 위기 앞에 의료인으로서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PCR 검사, 역학조사, 콜센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헌신해왔기에 한의사는 코로나19에 항상 함께하고 있었다는 점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의사들도 국민들을 위해 국가 방역 업무에 함께 일했다는 점을 알아주었으면 좋겠다”면서 “코로나 관련 업무를 한 모든 한의사 선생님들에게 열심히 해주셨음에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코로나가 곧 종식되길 바라며, 마지막까지 모두가 힘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 방역업무를 위해 노력해온 공중보건한의사들의 활동을 알리기 위한 이번 역사 광고는 앞으로 한 달 동안 게재된다.